경제민주화가 시대정신....

유종일 교수(KDI 국제정책대학원)가 손석춘 박사와의 대담을 통해서 경제민주화를 알기 쉽게 풀어주었다. 유 교수에 의하면 경제민주화는 공정경쟁, 분배정의, 참여경제라는 세 키워드로 정리된다. 

'공정 경쟁'은 대기업, 특히 극히 소수의 재벌기업에 의한 시장의 교란을 바로 잡아 자유와 창의를 살려내자는 주장이고, 분배정의는 마르크시즘이나 사회주의 길을 따라가지 않으면서도 사회적 약자를 배려하려는 대안이며, 참여경제는 자본의 독점적 지배를 극복하고 노동자, 시민, 소비자가 당당한 경제주체로 참여하는 경제를 추구하자는 것이다.

이 책은 딱딱한 경제 해설서가 아니다. DJ와 노무현이라는 민주정부의 지도자와의 경험을 경제민주화라는 관점에서 복기하고 있다. 유 교수 개인의 편향이 다분히 들어가 있기는 하지만 국가 운영을 회고하는데 누구라도 그런 한계에서 자유롭지 않을 것이다. 

한 나라의 경제제도가 교과서에서 불쑥 튀어나오지 않는다. 역사 속에서 형성된다. 역사는 힘이 되기도 하고 넘을 수 없는 제약이 되기도 한다. 경제민주화의 시대를 가려면 과거의 유산을 잘 이해해야 한다. 그런 점에서 이 책은 얇지만 소중한 내용을 담고 있다.

현실로 돌아와보면, 김대중 정부, 노무현 정부에서 경제민주화를 왜곡시킨 장본인들이 여전히 야당의 핵심부에 포진하고 있다. 만약에 문재인 후보가 대통령에 당선되면 그들은 다시 대통령을 둘러싸고 인의 장막을 구축하려 할 것이다. 4.11 총선 당시 민주당의 공천에서 그 조짐이 드러났다. 권력을 남용해 총선에서 민주당의 참담한 패배를 초래하고 대선마저 지금과 같은 상태로 만들었다. 그들은 대의 추구보다는 권력 장악이 우선인 집단이다. 모피아와 일부 '노빠'가 야합해서 새 정부를 장악할 가능성이 농후하다. 과연 문재인 후보가 얼마나 그들을 효과적으로 견제할 수 있을까? 과연 문재인 후보에게 그런 결단을 내릴 정도로 경제민주화에 관해 깊이 있는 이해와 의지가 있을까? 의문스럽다. 

우리나라에서 경제민주화는 더 많은 희생을 필요로 하고 더 오랜 세월을 기다려야 할 지도 모르겠다. 경제민주화는 아직 시기상조인지도 모른다. 

김지하와 한화갑: 같은 행동, 다른 의미

                     (사진은 푸른한국 닷컴에서 전재)김지하 시인이 박근혜 후보를 지지하고 나섰다. 한화갑 전 민주당 대표도 박근혜 후보를 지지하고 나섰다. 사람들의 예상을 깬 정치적 선택이라는 점에서 두 사건 모두 뉴스이다. 그러나 동일한... » 내용보기

코메디가 되어버린 대선, 그래도....

          (뉴스몬, 2012-10-26 사진 전재)문재인 후보는 참 선한 사람이다. 그러나 그에게 '악마들'을 제압할 카리스마와 비전이 있는지는 대단히 의문이다. 노무현 정부 때 그는 대통령을 보좌하면서 '악마들'을 스크린해주지 못했다. 결과적으로 노무현 대통령이 직접 '악당들'을 상대해야 했다. 물... » 내용보기

인터넷과 핵폐기물: 정보사회의 두 얼굴

<공감의 시대>라는 두터운 저서에서 제레미 리프킨은 네트워크 사회의 숨은 얼굴을 보여준다. PC, 스마트폰, 그리고 SNS는 네트워크 사회를 가져왔다. 우리는 항상적으로 네크워크에 접속하면서 살아간다. 그런데 우리는, 네트워크 사회를 가능하게 하는 거대한 정보 인프라가 작동하고 있으며, 거기에는 어마어마한 에너지가 사용되고 있다는 사실을 잊고... » 내용보기

전원생활의 지혜(1): 집터 구하기

집터를 구하는 일은 아마도 전원생활을 위한 가장 중요한 결정 중 하나일 것이다. 새로운 생활 터전을 선정하는 일이니 안그렇겠는가? 그것은 아파트를 구할 때와는 크게 다르다. 다음은 두 번의 집터를 구해본 경험으로부터 얻은 지혜이다. 1) 투기적 마인드를 내려 놓아야 한다. 땅값이 오르지나 않을까 하는 기대가 있으면 맑은 눈으로 땅을 볼 수 없다... » 내용보기